남규슈의 마지막 여행지는 미야자키 였다.


옛 일본 지명으로는 이곳을 휴가(日向) 라 불렸고, 메이지 유신 이후 미야자키 현(宮崎懸) 이 된다. 일찌기 개항하여 외국의 선진문물을 빠르게 받아들여 발전한 나가사키, 가고시마에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주목받은 지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미야자키는 진짜 볼 것 없다고 먼저 놀러갔던 친구가 비추를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괜찮았다. 무엇보다 바다가 아름답고, 곳곳에 자라고 있는 피닉스 야자수와 소철 나무가 주는 이국적이 느낌이 매우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우도신궁(鶿戶神宮) 이다. 미야자키 해안 도로를 타고 가다가 들렀는데, 해안가에 있어서 그런지 나름 운치가 있고 멋지다. 일본 천황가에 오랫동안 아들이 태어나지 않고 딸만 있는 상태가 계속되어 여자를 천황으로 옹립할 수 있다는 법안을 추진하려던 차에 천황의 둘째 며느리가 아들을 낳았다. (일본 천황가에서 40 여년만의 득남이라고 한다) 바로 이곳 우도신궁에서 기도를 한 후에 아이를 가졌다 해서 이후 많은 젊은 부부들이 찾는다고 한다. ;)

모방의 천재, 일본인들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된 것이 바로 선메세니치난(Sun Messe 日南, 일본식 엉터리 영어와 日南이란 지명을 섞어 만든 괴상한 이름... ㅋㅋ) 공원을 방문하고 나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바로 전세계에서 유일무이?? 하게 칠레 이스터 섬의 모아이 석상의 복제본이 있는 곳이라 한다.

이스터 섬은 1722년, 부활절(easter) 에 발견되어 이스터 섬이라 명명 되었는데 발견된 당시에 섬 전역에 수도없이 많은 거대 석상이 섬 전체에 있었다. 섬의 원주민들이 원시기술만 가지고 이런 수많은 모아이 석상을 만든 것이 불가사의 해서 얼마전에 있었던 새로운 세계 7대 불가사의의 후보로 선정되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스터 섬은 계속되는 부족간의 전쟁으로 황폐해져 수 많은 모아이 석상들이 쓰러진 채로 방치되어 있었는데 최근 일본의 한 중공업회사가 기중기를 이용해 쓰러진 모아이들을 세워서 복원하는 작업을 해줬단다. 이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이스터 섬의 부족장들이 미야자키에 모아이 석상의 복제품을 만드는 것을 허락해서 여기에 이렇게 모아이 석상이 세워지게 된 것이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모아이는 바다를 등지고 육지를 향해 서 있다. 예전에 모아이에 관해 다룬 sbs 다큐멘터리를 보니 그 이유가 설명되었는데, 태평양의 고립무원의 이스터 섬 주민들에게는 자신들이 살고있던 그 조그만 섬이 자신들의 세상의 전부였고, 바다 바깥의 세상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래서 바다 바깥을 향하지 않고 육지를 향해서 모아이 석상들을 세웠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자키 바닷의 풍경은 정말 멋졌다. 말 그대로 포카리스웨트의 광고의 한장면에 나올듯한 풍경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자키의 시내 풍경. 저 멀리 보이는 하얀 돔은 바로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훈련 캠프라 한다. 겨울마다 이곳에서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전지훈련을 한다는데, 훈련캠프로 저렇게 돔 구장을 세우는 프로야구 인프라가 부러워진다.. 물론 가까이서 보니 그렇게 크지는 않은 미니돔이긴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자키를 끝으로 일본 여행도 마무리가 되었다. 규슈는 역시 날씨가 덥고 습해서 여름보다는 가을이나 겨울에 오면 참 좋을 것 같다. 규슈 지방은 예전에 갔던 오사카, 도쿄와 같은 혼슈(本州) 와는 달리 차분하고 깨끗한 이미지로 편안하게 쉬어가는 여행지로 적격일 듯 하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1. BlogIcon hyperdash 2007.08.15 0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일본인데 많이 다른 느낌인데??

    • BlogIcon mynotepad 2007.08.17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야자키는 제주도하고 왠지 비슷하더라..
      하지만 역시 위도가 더 낮아서 그런지 제주도 보다는 좀더 이국적이고 아열대 분위기가 많이 나더라...

이름 암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