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이런 명작을 이제서야 보게 되다니

네이버 평점이 자그만치 9 점이 넘는다. ㅋ

사실 이 영화의 존재는 예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이 영화를 찾아보기란 너무 힘이 들었다. 이제는 거의 레어급 아이템이 된 듯... 

영화에 대해 설명하자면, 전직 태권도 국가대표 출신인 이동준 ( 영화에서는 이름을 굳이 "준리" 라고 쓰더라 ) 씨가 직접 기획, 제작, 주역을 맡아서 야심차게 만든 영화이다. 사실 이동준씨는 예전에 TV 에서 몇번 본 기억이 나는데 태권도 국가대표 출신이라는 배경을 등에 업고 배우의 길에 뛰어들었지만 별다른 인기를 끌지 못하고 묻힌 사람이다. 그 당시에도 느낀 부분이지만 어색한 연기력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ㅋㅋ



이 영화는 특히 스티븐 시걸을 캐스팅 해서 화제를 모았는데... 영화 제작비 38 억 ( + 마케팅비 12억 , 총 제작비는 50 억 ) 중 10억 정도가 스티븐 시걸의 개런티로 지급되었다 한다. 그런데 영화에서 나오는 스티븐 시걸은 정말 무성의한 게으른 액션을 보여준다. 등장하는 시간도 총 10 분 가량에 불과하다. 스티븐 시걸이 실제 촬영하는데 할애한 시간은 하루 이틀 정도였을듯.. 도대체 왜 한물간 스티븐 시걸을 비싼 개런티를 주면서 무리하게 섭외했는지 의문이 든다. 화면상으로 보아도 얼굴 주름이 보이는 안쓰러운 모습인데.. 

시대 착오적인 모습은 영화 전체에 흐른다. 출생의 비밀, 부인과 사별 ( 은 아니고 사실은 그냥 헤어진 것임. 영화에서는 죽은 줄 알았던 와이프가 사실은 살아있었다는 나름의 반전이 있음 -_- ), 그리고 외동딸을 어렵게 키우는 아빠... 80 년대식 신파극과 감동을 지향하지만 어설픈 영화 스토리와 천박한 개그는 이러한 조화를 완전히 뭉개버린다. 정통 액션으로 가든지, 감동 가족 드라마로 가려면 시종일관 진지함 코드로 가야 하는데 중간 중간에 등장하는 어설픈 개그는 영화를 이도저도 아니게 만들어 버린다. 감동을 요구하는 스토리 중간마다 등장하는 어색한 유머로 생각나는 것은 깡패로 등장하는 세바스찬 이라든지, 카메오로 한장면 나오는 김보성, 그리고 망한 도박사로 우정출연하는 황기순 등이 기억난다.

많은 이들의 입에서 회자되는 라스트 신도 언급 안할 수 없다. 스티븐 시걸에서 두둘겨 맞고 쓰러진 이동준에게 딸이 다가와서 "아빠 일어나~~" 라고 외치자 이동준은 슈퍼 사이아 인으로 변신, 돌려차기 한방으로 스티븐 시걸을 잠재운다...  아 손발이 오그라드는 장면.. ㅠ

이동준 본인은 열심히 만든 것 같지만 영화 전반을 통해 엄청난 자뻑의 느낌이 잔잔히 전해온다.. ㅠㅠ



한편, 가족들 돈과 대출까지 전부 땡겨서 이 영화를 만들었다는 이동준 씨는 그 후...




똥꼬쇼 란? (뭔지 몰라서 찾아봄.. ) : 엉덩이를 관객쪽으로 향하고 항문에 소주병 or 맥주병등을 꼽아 놓고 하복부에 적당히 힘을 주어 이 병을 춤추게 하는 쑈라고 한다.. -_-;;  


이동준과 똥꼬쇼, 그리고 클레멘타인


댓글을 달아주세요!
  1. BlogIcon JM 2010.04.24 0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것이 전설로만 듣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 똥꼬쇼 짤방 미치겠네영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BlogIcon hyperdash 2010.04.30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표지만 바도 쓰레기 영화인 듯 보이네

    네이버 평점이 어떻게 9점을 넘을 수가 있는거지?? 평가한 사람이 한명인가?

  3. ㅜㅜ 2011.12.23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빚 때문에 똥꼬쇼라.. 조금 안타깝네요

  4. 도는드럼 2012.02.21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클레멘타인 찾다가 낄낄대면서 웃었는데
    마지막에는 뭔가 매우 씁쓸하네요 ㅎㅎ...안타깝기도하고
    뭐 결국 자업자득이긴 하지만

이름 암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