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월스트리트 출신의 트레이더이자 경제 유튜버, 그리고 지금은 "플루토 프로젝트" 라는 핀테크 컨텐츠 스타트업을 창업한 "뉴욕주민" 홍현 작가의 책이다. 저자 소개에서도 본명은 노출하지 않고 "뉴욕주민" 이라고만 본인을 소개한 부분이 흥미롭다. 자신에 대해 노출되기를 꺼려했거나, 유명 유튜버라는 것을 책의 마케팅에 활용하기 위함인 것 같다.

일단 저자는 이력부터 굉장히 화려하다. 민족사관고 출신에, 펜실베니아 대학을 조기 졸업하고 맥킨지 입사, 이후 JP 모건, 시티은행, 헷지펀드 등에서 근무하면서 중간에 예일대 석사를 마치고, 유튜버로 큰 인기를 끌더니 2022년에는 "플루토 프로젝트" 라는 스타트업을 창업하고, 창업하자 마자 46억원을 시드 투자 유치한다. 시드 투자 단계에서는 순수하게 창업자의 포텐셜만 보고 투자를 하게 되는데, 저자의 화려한 이력과 이미 유튜버로서 검증된 컨텐츠 크리에이터 라는 점이 순탄한 창업 시작을 한 것이 아닐까 싶다. 

저자가 월스트리트 업계에서 십여년간 근무했던 경험과 그곳에서 겪은 일화들을 에세이 형식으로 적었는데, 저자의 총기가 전달되는 듯한 깔끔한 문체 덕분에 가볍게 읽기 편한 책이었다. 

인상적인 부분은 보통의 투자자들은 주로 롱 전략에 대해서만 언급하는데, 저자는 월가 트레이더 답게 숏 포지션으로 큰 수익을 올린 사례를 소개한 부분이다. 

저자가 해지펀드에서 근무하던 시절, 시어즈(Sears) 에 대한 숏 포지션을 통해 큰 수익을 냈던 투자 성공사례가 소개된다.  시어즈는 미국 최초의 백화점으로 불리며, 125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대형 백화점 체인이었다. 하지만 유통업계의 치열한 경쟁, 온라인으로 패러다임의 변화 등에 뒤쳐지며 2010년 이후로는 적자가 누적되다가 경영권이 최대주주이자 해지펀드 매니저였던 에드워드 램퍼트 (Edward Lampert) 에게 넘어간 상태였다. 

에드워드 램퍼트는 뛰어난 실력의 해지펀드 매니저이자 여러 투자의 성공으로 큰 부를 쌓았던 유능한 인물이었다. 하지만 저자는 위기에 빠진 시어즈를 더 나락으로 빠트린 원인이 램퍼트의 잘못된 경영전략이라고 보았다. 과도한 사내 경쟁, 그리고 현장에 동떨어진 경영 등으로 시어즈의 실적은 악화되고 있었다. 결정적으로 램퍼트가 발로 뛰어야 하는 유통기업의 CEO 답지 않게 현장은 거의 방문하지 않고 플로리다의 맨션에서 모든 보고는 온라인으로만 받는, 현장과 떨어진 상태에서 경영을 한다는 것을 파악하고 이 것을 시어즈의 가장 큰 리스크 요인으로 지목한다. 그리고 시어즈에 대한 공매도를 결정한다. 

공매도 시작 당시에 15달러에 거래되던 시어즈 주식은 지속적으로 주가가 하락하며 이후에 1달러 이하로 거래되는 동전주가 되었다가 결국은 거래소에서 퇴출되고 시어즈는 파산신청을 하게 된다. 

저자가 생각한 시어즈의 가장 큰 실패 원인은 경영자의 문제로 보았고, 이를 저자는 "휴브리스(hubris)" 라고 표현한다. 휴브리스는 인간이 신의 영역에 침범하려는 오만함을 뜻하는 고대 그리스 어로, 시어즈 CEO 를 맡기 전까지 승승장구하던 램퍼트가 과도한 자만감에 빠져 오프라인 유통에 대한 이해 없이 잘못된 경영을 한 것이 시어즈를 파산에 몰고 갔다고 보았다.

시어즈의 파산에는 그 밖에도 여러 원인이 있겠으나, 시어즈 공매도 일화를 통해서 저자가 강조한 부분은 "기업 투자에서도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 이라는 것이었다. 숫자로 모든 것이 분석되는 투자의 세계에서도 결국은 사람의 문제로 귀결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신뢰할 수 없는 경영진에 대한 시장의 평가는 가차없다. 그리고 주식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부진한 경영실적은 그대로 주가에 반영되며, 주가는 거짓말 하지 않는다" (P 102) 

여담이지만, 저자는 램버트를 매도했지만 책을 읽은 후에 램버트에 대해 알아보니 시어즈는 파산했어도 럼버트는 건재했다. 일각에서는 시어즈는 파산했음에도 시어즈가 보유한 막대한 부동산 자산은 그대로였고, 램버트는 시어즈의 알짜배기 부동산 자산과 경영권을 독점적으로 좌지우지하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시어즈 회생을 방치했다는 비판도 제기되었다. 실제로 시어즈의 오프라인 매장은 모두 폐업했고 상장시장에서도 퇴출되었으나 시어즈는 온라인 쇼핑몰과 가구 수리 전문매장을 운영하면서 계속 기업이 지속되고 있다. 그리고 램버트는 2023년 포보스 기준으로 개인자산 18억 달러 (약 2.5조원) 를 보유한 거부였다. 

책 뒷부분에는 월스트리트의 엄청난 업무강도, 사내정치, 동양인 여자로서의 느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높은 보수와 커리어가 보장되는 월 스트리트 예찬이 이어진다. 은근히 저자의 잘난척이 묻어나는 부분도 있었지만 월스트리트 경력자가 맥주 한잔 마시면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느낌이라 편안하게 읽어나갔다. 워낙 엄친딸 저자이다 보니 책을 읽는 내내 부러움에 약간의 마음이 불편한 부분도 있던 것이 사실이다. 아직 나는 "역행자" 기준으로 자의식 해체가 덜 된듯 싶다. 

 

 

'여러가지 리뷰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스타브레인  (0) 2023.01.28
[Book] 돈의 속성  (0) 2023.01.19
[Book] 찰리 멍거의 말들  (0) 2023.01.14
[Book] 장사의 신  (0) 2023.01.03
[BOOK] 유튜브 젊은 부자들  (0) 2023.01.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