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농장(The Body Farm)
국내방영 : National Geographic 남량특집으로 2006년 8월 19일 방영

CSI 를 통해 한번 소개된 바 있었는데 그때는 그냥 그런 곳도 있구나.. 하는 정도로 지나쳤는데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자세히 알게 되었다... 생각보다 징그럽거나 토나오지는 않았고... 이런 분야까지 연구하는 미국의 폭넓고 다양한 연구 학풍이 부러울 따름이다...;


A Body Farm is used in the study of forensic anthropology: the study of human decomposition that occurs after death. Various forensic disciplines benefit from the studies done through a Body Farm, among them law enforcement, medical examiners and crime scene investigation. The research assists examiners in developing a better understanding and developing better methods of determining what the actual time of death was. The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holds training courses at the University of Tennessee Body Farm, in order to expose agents to crime scene simulations where they have to dig up bodies. There are two such facilities in the United Stat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Doorway to death, the main gate of the Anthropology Research Facility—the “Body Farm”—consists of a wooden privacy fence inside a chainlink fence that’s topped with razor wi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Closeup of a recent research subject. After only a few weeks in the Tennessee summer, the skull is completely bare and many of the vertebrae are exposed. The rib cage and part of the pelvis are covered with dried, leathery skin, but the soft tissues beneath are gone, consumed by insects and bacteria.

University of Tennessee - Knoxville
The original "Body Farm" is the University of Tennessee Forensic Anthropology Facility located a few miles south of Knoxville, Tennessee, behind the University of Tennessee Medical Center. The facility was founded by anthropologist Dr. William M. Bass in 1971, after he found that no such facilities existed that specifically studied decomposition.

It consists of a three acre (12,140 m²) wooded plot, surrounded by a razor wire fence. A number of bodies, originating from various sources, are scattered throughout the area. Some of the cadavers have laid unclaimed at the medical examiner's office, while over 300 people have voluntarily donated their bodies to the Body Farm. The bodies are exposed in a number of ways in order to provide insights into decomposition under varying conditions: some are left out in the open, some get buried in shallow graves or entombed in vaults, while some are even left in car trunks.

Fact Sheet about Corrupted body
1. 시체 한구가 완전히 부패하는데는 1250 섭씨일 ( 섭씨일이란 하루의 최고온도를 기준으로 한 소요시간을 의미. 예를 들어 최고 30 도의 온도가 10 일간 지속되면 300 섭씨일이 된다. ) 이 소요된다.

2. 시체의 부패는 4 단계로 나뉘는데, 1단계는 부패 전단계, 2 단계는 파리와 곤충들이 시체에 알을 낳고 그 유충이 시체를 파먹고, 박테리아가 번식하는 단계. 박테리아 번식이 왕성해져 시체 내부에 차있던 가스가 바깥으로 배출되면서 극심한 악취가 난다. 3 단계는 시체의 내부 연한 조직이 모두 부패하고 뼈와 피부 가죽만 남아 부패가 진행되는 단게, 4 계는 가장 마지막 단계로 완전히 부패하여 뼈만 남는 단계

3. 파리는 2 마일 밖의 시체도 냄새를 맡고 찾아온다. 파리는 습하고 어두운 곳에 알을 낳기 떄문에 주로 눈 안이나 코, 귀, 입 안에 알을 낳는다. 그래서 구더기도 여기서 부터 많이 생긴다.

4. Body Farm 은 초기에는 시체 기증이 없어 연고가 없는 버려진 시체를 가지고 연구를 진행하였다. 1994년 한 추리소설이 시체 농장을 소재로 하여 유명해 졌고, 그 이후 시체 기증이 급증했다. CSI 시즌2 15 편에서도 시체 농장이 등장한다.

관련링크

http://www.deathsacre.com/
http://en.wikipedia.org/wiki/Body_Farm




'National Geograph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National Geographic Magazine Feb, 2007 received  (0) 2007.06.13
The Body Farm  (0) 2007.06.13
China's Great Armada  (0) 2007.06.12
National Geographic 원어판 한국에서 구독하기  (4) 2007.06.12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름 암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