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에 개봉한지 2 일째 되던날 극장에 가서 볼 만큼 기대가 컸던 영화..

개인적으로 아놀드와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광 팬이라 극장에 자주 가는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3 편부터는 쭈욱 극장에서 봤다. ( 2편 개봉했던 당시엔 영화 관람등급에 미달하는 나이여서 보지 못했다는... 크윽.. )

우선 다들 알다시피 터미네이터 4 부터는 터미네이터 시리즈 사상 가장 큰 모험을 한다.
아놀드 슈왈츠제네거 없이 터미네이터 시리즈를 이어가기로 결정한 것이다. 아놀드도 이제 환갑이 넘었고, 캘리포니아 주지사로 활동하는 상태라 더이상 영화를 찍을 여력이 안되기는 하겠지만 아놀드 없는 터미네이터는 숀 코네리가 없는 007 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그 무게감이 컸기에 상영 전 영화에 대한 불안감도 컸다.
( 어느 영화평론가가 터미네이터 시리즈는 앞으로 007 시리즈처럼 인간과 기계와의 전쟁이란 테마로 주인공은 계속 바뀌는 시리즈 물로 제작될 것이란 전망을 하면서 숀 코네리가 빠진 007 시리즈를 그 예로 들었다. )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주 실망이다. 오히려 터미네이터 3 보다도 못한 터미네이터 4 인 것 같다.
우선 터미네이터의 전형적인 플롯 구조인 쫒기는 주인공과 그리고 주인공을 암살하기 위해 추척하는 터미네이터라는 도식화된 구조를 정면으로 부수고 인간과 기계와의 전쟁, 그리고 존 코너가 기계와의 전쟁에서 어떻게 영웅이 되어 가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데 나같은 올드 터미네이터 팬들에게는 많은 아쉬움이 남는 전개구조다. 그래서그런지 영화 후반부에는 전작들을 떠올리게 하는 존 코너와 터미네이터 간의 1:1 대결 씬도 있긴 하지만... 왠지 긴장감은 떨어지는 연출이라 하겠다. 그리고 터미네이터 시리즈 전체를 통틀어 가장 중요한 테마인 시간여행... 과거와 현재가 연결되는 치밀한 복선구조를 좋아했는데, 4 편에서는 그와 관련된 영화적 장치는 매우 부족하다는 점도 아쉽다.

터미네이터 4 자체의 스토리 상 허술한 점들도 많이 보였는데,
우선 뜬금없이 등장해서 영화 전체적으로 엄청난 비중을 갖는 준 주인공 급의 마커스 라이트란 인물... ( 잘생겼다고 영화를 본 여자 관객들은 좋아하기도 하더만 ) 전작과는 아무 연계도 없이 등장했는데 터미네이터 시리즈를 아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라도 이 사람이 사실은 터미네이터란 것을 눈치챌 수 있는 허술한 반전을 준비해 놨다. 그리고 마커스가 왜 존 코너에게 협력하고 스카이 넷을 공격하는데 협력하는지에 대한 동기나 설명도 전혀 없이 존 코너를 돕는 장면은 쌩뚱맞은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는 대로 카일 리스가 터미네이터에게 사로잡혔을 때나 존 코너가 스카이넷 기지에 침입해 들어갔을 떄 왜 스카이 넷을 1급 암살 목표인 그들을 바로 죽이지 않고 살려놓았는지도 의문이고... 스카이 넷 기지에 들어갔는데 존 코너에 맞서 싸운 기계는 T-800 달랑 한대... ( 아니 두대 였나... 기억이 좀 가물가물 하다 )

존 코너와 T-800 이 싸우는 장면은 전작의 향수를 일깨우는 재미있는 연출이기는 했지만 스토리 측면에서 보면 많이 허술한 것이 사실이다.

그래도 아놀드 슈왈츠제네거가 CG 로 나마 잠깐이나마 등장하는 것에 많은 팬들이 환호를 보냈을 듯.. 나역시 그랬으니. 다양한 종류의 기계들과 전투씬 등등 볼거리는 충분히 제공하고 있으니 돈이 아까운 수준의 영화는 아니지만 과거의 시리즈가 줬던 ( 특히 1, 2 편의 ) 감동을 재현하기엔 역부족인 영화였다. 후속편인 5, 6 편까지 제작되고 있다고 하니 다음 편에서는 좀 더 나아지길... ( 물론 후속편들도 나오면 극장에서 볼 것이다.  ) 그리고 아놀드 슈왈츠제네거가 등장하는 씬도 좀 많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ㅠ-
 
댓글을 달아주세요!
  1. BlogIcon hyperdash 2009.05.30 0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터미네이터는 3부터 스토리가 많이 훼손되버렸지~~~

    그래서 4도 스토리는 기대안하고 봐서 그런지 볼만했는데.. ㅋㅋ

  2. 123 2009.07.31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 죽이지 않은 이유는 스카이넷 메인 인공지능이 설명해줍니다.

    카일리스로 존 코너를 유인하고 유인을 성공하기 위해 마커스가 밑밥이 된 거라고.
    스카이넷은 카일리스와 존코너는 동시에 죽이려고 했던거요.

    카일이 죽으면 존코너는 대놓고 나타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마커스를 이용해서 카일리스의 정보를 흘렸고 존코너를 유인한거죠.

    또 당시 T600과 700시리즈는 인간을 상대하기에는 다소 민첩하지 못하고 지능도 떨어지는 상태였습니다.

    당시 타이밍이 구 모델을 단종하고 t-800을 양산되기 시작하는 시기였습니다.

    영화 후반부에 카일과 존코너가 터미네이터 생산 공장 구역에 떨어지는 장면이 나오는데 거기서 t800이 양산되고 있었죠.

    터미네이터4의 시대가 1편에서 [카일리스가 과거로 보내지는 시점]보다 약 10년전 과거의 이야기입니다. 그때는 한창 t800이 양산되었던 시절이죠.

    그리고 마커스가 t800의 프로토타입입니다. 그리고 프로토타입의 결점을 보완해서 만든것이 t800이고.

    터미네이터4에 t800의 연료전지라며 소형핵발전기가 나오는데 이것이 t800의 장점이자 약점이죠. 약점인 이유는 마커스를 예로들수있는데

    마커스가 구동하는 방식은 바로 자신의 심장입니다. 인간의 심장이죠. 이 심장을 대신하는게 t800의 소형핵전지죠.

    프로토타입인 마커스를 모방해서 만든 t800시리즈는 10년이 넘게 양산되어 사용됩니다.

    아무튼 터미네이터4는 1탄 2탄 3탄과 연계되는 많은 복선들을 보여주었죠.


    http://blog.naver.com/indeforce?Redirect=Log&logNo=40067940047


    이 블로그에 프리뷰가 있던데 터미네이터 팬으로서 향수를 불러일으킬 정도의 복선을 잘 설명해주었습니다

    시간나시면 한 번 읽어보세요


    1편에서 카일리스가 보여준 행동에 대한 복선이나

    등등등

    4편은 전작의 설정을 충실하게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mynotepad 2009.08.03 0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처음 영화봤을때는 "이게 뭐야?? 이상해" 이런 느낌이 들었는데 이후 인터넷등을 찾아보면서 마커스가 T-800 의 프로토타입이라든지, 전편들과의 복선등을 음미해 보다보니 무릎을 치게되는 내용이 많더군요 ^^

이름 암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