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은 영화광이자, (자택에 최신 시설을 갖춘 개인 영화관이 있고, 소장하고 있는 영화가 만편이 넘는다 한다. 특히 영화 배우로 한국의 이영애를 무지 좋아한다는데...) 엄청난 수집가 (세계 각국의 정상들이 김일성, 김정일에게 보내준 선물만 모아서 전시한 박물관이 평양에 있는데, 그 규모가 5층 건물을 가득 채우는 규모라나...) 이며, 수백명의 기쁨조를 거느린 호색한이자 엄청난 미식가로 유명하다.



북한 김정일 위원장이 어떤 음식을 즐겨 먹을까 하는 의문은 김정일의 전속 요리사로 일했던 후지모토 겐지의 책 '김정일의 요리인'이 발간되면서 풀렸다. 김정일을 상상을 초월하는 미식가로 묘사한 이 책에서, 후지모토는 북한 주민들이 기아로 떼죽음을 당하던 시기에도 김정일의 요리사들은 음식 재료를 구하기 위해 전 세계를 누비고 다녔다는 충격적인 증언을 했다. 요리사들은 덴마크에서는 돼지고기, 이란에서는 캐비어, 일본에서는 주로 생선류, 동남아에서는 두리안, 파파야 등의 과일 등 지구상에 존재하는 최고의 음식으로 그의 식탁을 차렸다고 한다.

'Mr. 김정일'의 저자인 마이클 브린 역시, 김정일이 미식가였다고 기술하고 있다. 특히 그가 먹는 쌀은 알갱이를 한 톨 한 톨 점검해 그가 원하는 크기에 맞춰야 했으며, 색깔도 철저하게 똑같아야 했다고 한다. 브린은 기아가 횡행하는 나라의 지도자가 그런 식으로 음식 재료를 준비시키는 것이 역겹다고 기술하고 있다.

러시아 대사 역시 김정일이 러시아 방문 당시 음식에 애착을 보였다고 증언했는데, 식탁에는 항상 상어지느러미 요리가 빠지지 않았으며 음식 재료는 북한에서 직접 비행기로 조달했다고 전한다. 특히 남긴 음식은 밀봉해 북한으로 보내는 장면을 직접 목격했다고 밝혔다. 김정일이 좋아하는 음식으로는 소금에 절여 숙성시킨 돼지비계가 있으며, 향이 진한 커피를 자주 마신다고 말했다.

지도자가 이렇게 호사를 누리는 동안 북한 주민들은 배고픔을 견뎌야 했다. UN은 지난 2002년 북한 어린이 수천 명의 영양 상태를 조사한 결과, 40%가 만성적인 영양실조 상태에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최근에는 기아로 죽어가는 어린이들이 수백만에 달한다는 보도도 있었다. NGO(비정부기구)에서는 북한이 매년 5백만 톤의 식량이 부족하고, 올해만도 2백만 톤이 부족한 현실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 Yahoo! 사전에서 발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도자는 이렇게 미식을 즐기는동안 국민들은 굶주려 죽어가는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金樽美酒千人血 금동이의 아름다운 술은 천 사람의 피요
玉盤佳肴萬姓膏 옥소반의 맛좋은 안주는 만 백성의 기름이라
燭淚落時民淚落 촛농이 떨어질 때 백성의 눈물이 떨어지고
歌聲高處怨聲高 노래 소리 높은 곳에 원망 소리 높았더라

출처 : 데일리NK



'Goss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명박의 젊은 시절 일화  (0) 2007.07.08
[Tour] 강원랜드 유람기  (4) 2007.06.30
김정일이 즐겨 먹는다는 음식 베스트 30  (0) 2007.06.25
형이 한의원 개업했습니다...  (0) 2007.06.25
미운사람 죽이는 방법  (0) 2007.06.22
블로그 인기폭팔...  (2) 2007.06.21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름 암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