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부터 왜 우리나라의 사극 영화들 중에서도 불세출의 영웅이면서도 그 인생 자체가 극적인 요소가 많아서 드라마나 영화로 만들기 좋은 스토리인  "이순신" 장군 이야기나 "임진왜란" 에 대한 미디어는 손에 꼽을 정도로 적은 것일까 하는 의문을 갖곤 했다. 가까운 일본의 경우 "전국시대" 를 소재로 한 드라마와 영화가 수도 없이 제작되고 있는데, 그에 비해 전쟁 이야기라는 좋은 소재거리를 가지고도 우리는 우리의 이야기를 풀어내는데 상대적으로 무심하지 않았나 싶다.

아마 우리에게 잘알려져 있었고 학창시절에 귀가 닳도록 들었던 이야기라서 오히려 소홀했던 것은 아닐지. 또한 전쟁을 소재로 한 작품은 제작비가 너무 높다는 점에서, 한국 영화나 드라마 환경이 어느정도 성숙하기 전까지는 이런 대형 전투씬을 화면에 옮기기 힘든 점도 많았을 것이다.

영화 "명량" 은 말 그대로 너무나 잘 알려져 있던 "명량해전" 을 소재로 했다. 이야기는 너무 뻔해서 결말이야 누구나 알고 있지만 그 내용을 자세하게 풀어가는 과정이 상당히 탁월했다. 명량 해전 직전의 암울하던 조선측의 분위기. 부하들은 두려움에 떨고, 전선 12척에 불과한 전력은 말할수 없이 미약했고 심지어 조정에서는 수군을 폐하고 육군에 합류하란 명을 내린다. 탈영자가 속출하고 이순신 본인은 백의종군을 마친지 얼마되지 않아 건강이 극도로 악화된 상황이었다. 반면 일본군은 칠천량의 승리로 사기도 높았고 전력도 앞도적이었다. 여기에 히데요시가 이순신을 치기 위해 친히 해적왕 "구루지마" 를 보낸다. 이런 극적인 대비를 통해 벌어진 명량해전 에서 이순신이 어떻게 기적과 같은 대승을 거두었는지를 상세하게 풀어낸 것이 이 드라마의 중요한 골자이다.

해전에 대한 묘사는 상당히 재미있으면서도 박진감 넘친다. CG 가 어설프다는 평이 많지만 그런 단점은 상쇄하고도 남을 만큼 전쟁씬에서 보여주는 각종 전략들이 흥미롭다. 다만 영화적 재미를 위해 고증을 무시한 전쟁 장면들은 조금은 아쉽다. 예를 들면, 이순신 함대는 철저히 포격전 위주의 전투를 벌였음에도 영화에서는 백병전이 다수 등장한다. 또한 배끼리 부딪혀서 상대 배를 파손시키는 "충파" 전술은 실제로는 위험도가 높아 이순신이 꺼린 전법임에도 영화에서는 막판 굳히기 전술로 등장한다.

그럼에도 "명량해전" 에 집중한 덕분에 영화의 완성도는 매우 높아졌다. 많은 평론가들은 "화려한 전투에 인물의 스토리가 매몰되었다" 는 식으로 평가절하를 했지만 이는 애초에 감독이 의도한 바였다. 그리고 영화적 재미와 감동을 주기 위해서는 "명량 해전" 을 충실히 묘사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했다. 

여기에 최민식은 외강내유한 이순신의 성격을 잘 표현했다. 혼자 있을때는 고뇌에 빠져있으면서도 부하 장수들 앞에서는 탈영병을 과감히 처단하고, 진지를 불태우며 배수진을 치는 장면은 이순신의 성격을 치밀하게 묘사한 부분이다. 이순신 장군이 살아있었다면 저렇게 행동하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였다.

전쟁 전까지 초반부가 지루하다는 의견이 많았지만 오히려 나는 전쟁 후의 결말부가 아쉬웠다. 330 척이나 동원된 일본 함대에서 구루지마의 함대가 무너지자 바로 후퇴하는 장면은 김이 새기도 한다. 승세를 잡은 조선수군이 일본군을 격멸하는 장면을 영화적 상상력을 동원하여 좀더 화끈하게 묘사했으면 어땠을지... 그럼에도 잘 만들어졌고, 명량해전 전투장면 만으로도 돈이 아깝지 않은 재미를 선사하면서도 우리가 익히 알던 "이순신"의 모습과 국난극복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감동도 주는 멋진 영화다. 강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여러가지 리뷰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밀리언 달러 암(Million Dollar Arm)  (0) 2014.09.29
[영화감상] 명량  (0) 2014.08.04
[영화감상] 설국열차  (0) 2014.04.23
[영화감상] 겨울왕국  (0) 2014.03.17
[영화감상] 용의자 X  (0) 2013.06.15
[영화감상] 댄싱퀸  (0) 2012.09.17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름 암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