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절한 액션과 드라마, 약간의 유머를 버무린 괜찮은 오락영화. 
최민식과 하정우의 연기가 영화를 매우 돋보이게 만들었다.
특히 평범한 세관공무원에서 인맥과 로비를 이용해서 밤의 황제 자리에 오르는 최민식의 모습과. 전형적인 주먹 건달인 하정우와 주먹을 쓰지 못하는 "반달" 최민식간의 갈등 관계로 두 사람간의 사이가 벌어지는 모습을 적절하게 묘사한 스토리 구성도 꽤 잘 짜여져있다고 생각된다. 

이 영화를 통해서 최근 충무로에서 가장 잘 나가는 배우 중 하나인 하정우의 흥행 공식이 다시 입증된 셈이기도 하다.
노무현 노태우 대통령 시절 조직폭력배들을 일망 소통하고 삼청교육대에서 교육을 받게 하던 "범죄와의 전쟁" 시대인 1980 년대의 시대상을 잘 그려내서 그 시절을 추억하게 만드는 재미도 있다. (물론 너무 어릴 적 일이라 기억이 날듯말듯 하다. ㅋ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1. 히힛 2012.04.21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 시절이 아닌 노태우^^

    헷갈리시면 아니아니 아니되오!

이름 암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