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가니
감독 황동혁 (2011 / 한국)
출연 공유,정유미
상세보기


뒤늦게 본 영화다. 이제 상영관도 하나 둘씩 없어지고 있는 마당에 극장에서 완전히 막을 내리기 전에 보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언론과 방송을 통해서 여러차례 소개된 광주 인화학교의 실화를 바탕으로, 공지영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영화화 한 작품이다. 영화에서는 무진에 위치한 "자애학교" 라는 이름으로 약간 각색되어 등장한다. 귀가 들리지 않는 장애아동인 자신의 학생들을 성의 노리개로 삼고 철저하게 짓밟은 파렴치한 교장선생과 학교 선생들에 대한 모습들이 영화의 전반부에 표현되었으며. 이 학교에 신입 교사로 부임하여 우연찮게 학교 내에서 암암리에 이루어지던 성추행과 학생들에 대한 폭행사건을 알게된 주인공이 이를 세상에 고발하고. 그리고 이들을 대상으로 한 법적 공방이 영화의 후반부를 그리고 있다.

이 영화에서 많은 관객들이 분노하고, 이 영화의 스토리가 사회적인 이슈가 된 것은 단순히 장애아동에 대한 성추행 때문만은 아니다. 교회의 장로이자 훌륭한 교육자로 칭송받으며 외부의 시각으로 볼때는 너무나 건전하고 모범적으로 보이는 어른들이 사실은 자신의 제자들을 상대로 추악한 범죄 행위를 저질렀고, 더군다나 이러한 범죄행위가 법정에서 명백하게 유죄로 인정되었음에도 법의 허술함과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로 징역 1년도 안되는 가벼운 솜방망이 처벌로 ( 그나마 집행유예 처분을 받는다 ) 끝나게 되는 현실 앞에서 관객들은 분노하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광주 인화학교 문제는 국회 청문회에서 까지 다루어졌는데. 이 문제가 사회적인 이슈가 되면서 특수 학교에 대한 관리 감독이 강화되고, 아동 성추행의 경우 가중처벌이 이루어지도록 법이 개정되었다고 하니 뒤늦게나마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영화를 보는 내내 마음이 불편했고, 영화를 보고 난 후에도 가슴이 무거웟다. 실제로 언제라도 일어날 수 있는 우리 사회의 추악한 단면들을 너무 리얼하게 묘사한 영화의 내용 때문이었고, 사실은 외면하고 모르고 살고싶은 진실을 보았다는 것 때문이다. 하지만 같이 영화를 보러 간 아내의 말마따나 이 영화의 이야기는 우리가 알아야만 하는 사실이고 괴롭지만 기억해야 하는 이야기이다.

다른 이야기인데. 영화 속에서 애 딸린 홀애비인 공유는 역시 꽤나 멋지게 나온다. 거의 화장기 없는 모습으로 출연한 정유미도 상당히 매력적인 마스크의 소유자이다. 비록 영화 속의 이야기지만 공유가 정유미와 잘 되서 같이 재혼하는 스토리로 이어지면 좋지 않을까 싶었다. -0-; 자애학교의 비리에 대한 이야기에 집중하다 보니 결국 공유 - 정유미에 대한 러브라인은 거의 묘사가 되지 않았지만 힘든 법적 소송을 진행했던 영화속의 두 남녀주인공들에게 이런 행복(?) 을 부여해서 보상을 주는 스토리도 좋지 않았을까.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름 암호 홈페이지